틈을 내는
사유와 실천

Jidda;
Thoughts & practices
that create cracks

모든 것엔 틈이 있다.
거기로부터 빛은 들어온다.

"The Crack In Everything  
Lets The Light In."

레너드 코헨   Leonard Cohen

  • 카카오톡 상담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짓다 작성일 23-10-09 21:34 조회 71 댓글 0

[느낀다, 고로 나는 존재한다 - 클럽 갈라파고스 특강]

강의 문규민 접수 2023-10-09~2023-10-24 일정 23.10.16~30/ 총 3강/ 매주 월/ 저녁 7:30~9:30

본문

????유튜브 복습링크 제공

????️[느낀다, 고로 나는 존재한다 - I feel, therefore I am]
❙ 일시: 2023.10.16~30/ 월요일/ 저녁 7시 30분~9시 30분/ 총 3강
❙ 진행: 문규민(중앙대 인문콘텐츠 연구소 연구교수)
❙ 대면: 필로버스(서울 마포구 월드컵북로 5길 22, 국일빌딩 4층, 홍대입구역 1번 출구에서 10분거리)
❙ 비대면(사용프로그램: 줌 zoom)
 * 서울 외 지역에 계시는 분들의 참가를 환영합니다.


⎯ [느낀다, 고로 나는 존재한다 - I feel, therefore I am] 소개

짓;다의 "파이어크래커스 프로젝트"인 [클럽 갈라파고스]에서는 지금까지 열 권이 넘는 뇌과학과 인지과학, 심리학 분야의 양서들을 집중적으로 읽어왔습니다. 한 권 한 권이 모두 현대 과학의 고전이라고 할 만한 책들이었습니다. [클럽 갈라파고스]는 취미 독서의 명백한 한계를 돌파하고 잃어버린 읽기의 힘을 되찾기 위한 실험입니다. 이 실험의 역사를 정리하여 알리기 위해 세 번의 특강을 준비했습니다.

강의에서는 [클럽 칼라파고스]에서 읽은 책과 아직 읽지 않은 책 중에서도 다마지오 3부작, 즉 『데카르트의 오류』(1994), 『느낌의 발견』(2023),  『느낌의 진화』(2019)에서 전개된 느낌과 의식 이론을 바탕으로 나와 느낌, 내가 느끼는 삶을 이야기합니다. 문학적으로나 철학적으로, 또는 사회학적으로도 이런 주제에 대해서는 많은 말을 할 수 있을 겁니다. 하지만 뇌과학은 그와 다르면서도 완전히 말이 되는 설명을 내놓습니다.

다마지오가 평생에 걸쳐 탐구한 느낌과 의식의 뇌과학을 통해 나는 왜 하필 나인지, 느낌은 왜 보이거나 들리지 않고 느껴지는 것인지, 나의 느낌은 도대체 왜 다른 사람이 아니라 바로 이 나의 느낌인지와 같이 일견 황당하게 들리는 질문에 대한 합리적인 답을 생각해 볼 수 있습니다. 뇌과학을 통해 무엇을 어디까지 이해할 수 있는지 알고 싶은 분들, 자신의 느낌을 이해해보고 싶으신 분들의 많은 관심과 참여를 바랍니다.

댓글목록 0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

틈을 내는 사유와 실천 짓;다
대표 : 추정효사업자등록번호 : 883-35-00713
개인정보관리책임자 : 추정효이메일 : official@jidda.org Contact us